(주)하티
 
 
작성일 : 12-04-30 11:25
(주) 하티 제14차 World Okta 수출상담회 참가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122  
월드옥타 수출상담회 4,200만달러 상담실적
(주) 하티 제14차 World Okta 수출상담회 참가
세계한인무역협회와 도가 마련한 수출상담회(본보 지난 28일자 1·6면 보도)가 4,200만 달러의 상담실적을 냈다.


29일 세계한인
무역협회(World OKTA)와 도에 따르면 지난 27일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 수출상담회에서 도내 기업들은 세계한인무역협회 회원들과 총 4,200만 달러의 수출상담을 실시했다. 실제 수출계약액은 총 420만달러이며 현재 수출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업체도 적지 않은 만큼 앞으로 실제 계약액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삼척의 (주)누리텍은 호주 및 중국의 기업과 40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약정했다. (주)누리텍은 상하수도관 제조 및
기술을 수출하는 기업으로 (주)누리텍의 생산제품은 세계 유명시장에 내놓아도 전혀 손색이 없을 정도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생수와 막걸리를 생산하는
춘천의 강촌유황샘물, 송이주를 생산하는 양양의 양양민속도가 등도 각각 7만5,000달러, 2만5,000달러의 수출계약을 약정했다.


48개의 도내 기업과 OKTA 회원기업은 이번 수출상담회를 통해 지속적인 우호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지역 제품의 해외 수출길을 모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원선영기자 haru@kwnews.co.kr
 
==========================================================
 
 (주)하티는 27일 열린 제14차 World Okta 수출상담회 참가하여 강원도 투자유치설명회, 해외바이어 초청 업종별 간담회를 비롯 수출상담회를 통해 중국, 인도네시아, 일본, 호주 등 각 현지의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제품의 차별적 우수성을 인정받고 실질적인 수출판로 상담을 통해 가시적인 소귀의 성과를 달성했다.
 
 




<첨부보도자료>
 
[사설]`메이드 인 강원' 해외 판로 확대 해법 찾았다
 
 
강원도 내 중소기업 제품의 수출 판로 확대를 주목하게 된다. 세계한인무역협회와 강원도가 지난 27일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개최한 수출상담회는 성공적이었다. 강원지역 116개 수출기업과 18개 시·군을 대표하는 중소기업이 교포 무역인들에게 제품을 소개했다. 세계한인무역협회 회원 수는 1만6,500여 명으로 61개국, 116개 지회에 흩어져 있다. 상담회를 통해 이들과 연계하는 시스템을 확보하게 됐다. 수출업체가 가장 어려움을 겪던 해외 판로 문제가 상당 부분 해소된 것으로 평가하게 된다.


도는 세계한인
무역협회와 수출상담회를 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최문순 지사가 지난해 세계한인무역협회 사무국을 방문해 제14차 세계대표자회의 및 상담회를 강원도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하면서 성사됐다. 도내 중소기업과 한인무역협회 회원 간 1대1 맞춤형으로 상담을 진행하는 세밀함도 보였다. 한인무역협회는 국내 상품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만든 글로벌 경제단체다. 그간 국내 기업의 판로 개척을 지원해 온 만큼 이날 상담회는 도내 업체에 실질적인 보탬이 된 것으로 확신한다.


해외에 나가지 않고도 각국의 바이어를 만난 것은 큰 수확이다. 한인무역협회 회원들은 강원산에 호감을 갖고 있는데다 제품에 대한 이해도가 뛰어났다. 수출관련 기관은 그동안 해외시장 개척팀을 구성해 순회 홍보에 나서거나 강원제품 박람회를 여는 등 판로 개척에 힘써 왔다. 이러한 현실을 감안하면 도내에서 각국의 무역인들과 상담을 한 것은 효과적이었다. 도내 제품의
수출시장은 몇몇 나라에 편중돼 있었으나 이번에 여러 나라에서 활동하는 무역인들과 교류한 것도 성과로 볼 수 있다.


상시적인 교류 채널 구축을 당부하게 된다. 도는 세계한인무역협회와 지속적으로 교류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야 한다. 1회성 행사로 끝나는 게 아니라 수출 네트워크를 마련해 도내 기업이 한인무역협회 회원과 정보를 교환하고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머지않아 해외 곳곳에 강원산이 진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속되는 글로벌 경제한파 속에서도 강원도는 올해 수출 목표를 20억 달러로 정했다. 세계한인무역협회와 계속 교류가 이어지면 이 같은 목표의 초과 달성도
가능하다.